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

내셔널지오그래픽 백팩 : NG W5070 해외직구 및 개봉기

최근 카메라와 매빅프로 드론, 액션캠 등 다양한 사진&영상촬영 장비를 가지고 다니는 일이 종종 있는데요, 여기에 여러가지 악세서리를 더해서 가지고 다니려면 기존에 사용하던 가방은 불편했습니다.


특히 드론을 같이 가지고 다니는 것이 문제였죠. 카메라와 액션캠은 부피가 작아서 여타 가방에 가지고 다녀도 큰 무리가 없었는데 Dji 매빅 프로 드론을 같이 가지고 다니려니 문제였습니다. 여기에 삼각대와 노트북, 아이패드 프로 등 같이 가지고 다니는 기기도 있구요.


그래서 이리저리 찾아보다가 내셔널지오그래픽 백팩인 NG W5070을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해외직구로 저렴하게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내셔널지오그래픽 백팩 : NG W5070 해외직구 및 개봉기



구입전 네이버 검색으로 내셔널지오그래픽 백백인 NG W5070 제품의 가격이 얼마나 되는지 살펴보았습니다. 가격은 20만원대에서 최저 7만원대까지 다양했습니다. ▲


알리익스프레스에서는 44.90달러, 한화로 약 4만7천원이 넘는 가격에 팔고 있었습니다. 배송비도 무료. ▲

알리익스프레스에서 물건을 주문하면 늦게 오는데 생각보다 빨리 받았습니다. 잉? 그런데 포장이 왜저래?

무슨 쌀포대자루에 가방이 담겨서 우체국 택배로 왔습니다. 설마...가품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불현듯 스칩니다. ▲


일단 뜯고나니 안에 비닐로 쌓여있습니다. ▲


흠.......정품이 맞나? ▲


가방의 모양은 좀 찌그러져 있었지만 일단 모양은 마음에 들었습니다. 혹시 몰라서 정품/가품을 구별하기 위해서 검색을 해보았습니다. 다행히 정품과 가품의 차이점에 대해서 포스팅(https://jhhaam.blog.me/220086416432)한 분이 계셔서 참고했는데 다행히 제 가방은 정품인 것 같았습니다.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이 가방을 파는 셀러의 평도 좋고 해서 정품인 것 같습니다. ▲


가방 아래 포켓이 2개 있으며 찍찍이로 되어 있지만 지퍼로 열어서 물건을 담아야 합니다. ▲


가봥의 좌우에는 찍직이로 되어 있는 포켓 부분이 있습니다. 이 부분에 삼각대 등을 넣고 다닐 수 있습니다. ▲


가방을 메는 부분입니다. 어깨끈에 작은 가방이 있어서 핸드폰 등 작은 물건을 수납할 수 있습니다. 위 사진 우측에도 지퍼가 있는데 사진을 미쳐 자세하게 찍지 못했찌만 13인치 노트북이나 태블릿PC는 충분히 들어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여담이지만 정품과 가품의 차이점중에 하나가 가방끈의 박음질이 정품은 저처럼 끈 상단에 있지만 가품의 경우 중간에 어중간하게 박음질이 되어 있다고 하네요. 위에 언급한 블로그에 가면 확인할 수 있습니다. ▲


가방의 전면 상단 부분입니다. 가품의 경우 좌측의 내셔널지오그래픽 글자의 굵기가 다르더군요. ▲


상단 부분의 덮개를 열어본 모습입니다. ▲


상단 덮개 밑에는 지퍼로 잠긴 부분이 있습니다. ▲


지퍼를 열고 살펴본 모습. 저에게는 DSLR과 같은 카메라는 없어서 Dji 매빅 프로 드론이 들어갈 예정입니다. ▲


카메라의 렌즈 등을 수납할 수 있는 가방의 몸통부분입니다. 저는 액션캠과 똑딱이 소니 카메라, 드론의 여분의 배터리 등이 수납 될 것 같습니다. ▲


가방을 위에서 내려다 본 모습입니다. ▲


가방을 열어보니 방수포(?)가 들어있습니다.


방수포를 가방에 장착한 모습 ▲


와이프가 이걸 보고 하는 말 : 비오는 날은 그냥 나가지 말어!! ▲


저렴한 가격에 내셔널지오그래픽 백팩을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해외직구로 구매를 했는데요, 직배송도 되고 가격도 저렴하고 생각보다 빠른 시간에 우체국택배로 와서 마음에 드네요. 너무 저렴해서 가품이 아닐까 걱정도 했는데 다행히 가방도 정품인 것 같구요. 다음 포스팅에서는 내셔널지오그래픽 백팩 : NG W5070에 드론과 카메라, 액션캠 등을 넣어보도록 하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